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사회/경제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타 분과위 개최

김상호 시장, 신도시 광역교통대책 및 균형발전 등 평가기준 피력
뉴스일자: 2021-04-12

 김상호 시장이 지난 49일 세종시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 재정사업평가 분과위원회에 참석해 교산 광역교통대책 및 경기 동부 균형발전 등을 재정사업 평가기준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 통과를 위해 재정, 경제성 분석 등을 심의하기 위한 것으로, 김상호 시장을 비롯해 신동헌 광주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등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교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핵심 SOC 사업이다. 국토부가 지난 2018년 고속도로 선시공을 약속했을 뿐만 아니라 상산곡동 기업이전지구 지정과 관련한 시급한 교통대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5년까지 이전해야 할 기업이 1천여 개가 넘는다. 상산곡IC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경기 동부에 위치한 하남시-광주시-양평군 세 개 지자체의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핵심 교통대책이라며 “3개 지자체의 절박한 필요를 십분 고려, 경제성·균형발전·정책성 측면에서 평가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은 서울에서 양평을 잇는 연장 27km(4~6차로)로 신설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전 구간 2033년 개통 예정이다.
 
이 사업은 작년 교산지구 광역교통개선 대책에 반영, ‘감일~상사창IC까지의 추가 2차로 신설 부분 확장비용 분담‘2028년 상사창IC까지 조기개통등을 포함했다.
 
한편, 3개 지자체 단체장들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하기 위해 지난 2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조기착수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하남신문aass6517@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글로벌다문화센터, 스포츠 ...
 
교산신도시 대토보상 적격...
하남시 GTX-D노선 유치위...
하남시장애인체육회, 제2...
미사리 경정장 이전 공식 ...
하남시 4개 지역 향우회장...
하남시민대상 수상자 인터...
개발제한구역 내 민간 실...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