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   정치/행정   |   사회/경제   |   교육/문화   |   컬럼/인터뷰   |   도정소식   |   무료교육정보   |   자유게시판

자동로그인

      하남신문 온라인뉴스 > 사회/경제


상반기 땅값 상승률 전국 2위

하남 각종 개발 사업에 편승 2.04% 올라
뉴스일자: 2012-07-24

 

 올해 상반기 하남시의 땅값 상승률이 전국 2위를 기록하는 등 각종 개발계획에 따른 상승률이 최근 2~3년간 지속되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23일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전국 지가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충남 연기군이 2.577%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하남시가 2.044%로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 여수시 1.908%, 대구 동구 1.501%, 강원 춘천시 1.357% 순으로 높은 지가변동률을 기록했다.

충남 연기군은 올해 하반기부터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 정부청사 이전이 예정돼 있는 곳으로, 지난 1일 출범한 세종특별자치시가 속한 곳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개발되면서 각종 도로가 정비되고, 교육 및 편의시설이 들어서면서 주변 땅값이 상승하고 있다.

정부청사 이전은 내후년까지 계속될 예정이어서 앞으로도 세종시와 충남 연기군의 땅값 상승은 지속될 전망이다.

이어 경기 하남시 지가변동률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이 올랐다. 하남시는 미사지구의 보상평가가 완료된 이후 보금자리주택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감일지구 지구계획승인고시, 감북동 제4차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신장동 복합쇼핑센터 본격 개발 등 개발사업이 활발해진 것이 땅값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지가변동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지역은 영종하늘도시 등의 개발이 불투명해진 인천 지역으로 나타났다. 6월 한 달간 인천 중구는 -0.100%, 옹진군 -0.099%, 동구 -0.051% 등 인천 지역 3곳의 땅값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 

박필기 기자 news@ehanam.net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경제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평생학습 별매니저 양성과 ...
 
부영아파트(창우동) 후문 ...
하남선 1단계 구간 8월 8...
지하철 9호선 하남시 미사...
하남농협 하나로마트 7월...
교산신도시, 무주택자 주...
걷고 싶은 거리 조성사업,...
전세계 대학생들과 함께하...
 

기사제보 | 독자의견

하남신문공지사항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519 동양트레벨 1401호 | 전화 : 031-791-6666
이메일 :
news@ehanam.net ㅣ 팩스 : 031-791-8558
Copyright(c)2005 ehanam.net All rights Reserved.